NORMASH photo exhibition marks Norway-Korea 60 years

 

Date: 29 May 2019        

The roots of today’s strong friendship between the Korean and the Norwegian people go back to the field hospital sent from Norway to assist the UN Forces in Korea in 1951, says Norwegian ambassador Frode Solberg. – This year, when we are celebrating 60 years of diplomatic relations, I am therefore very proud to open a photo exhibition about NORMASH, Solberg says.

 

The exhibition is named NORMASH: Legacy of friendship from the Korean War. It is a result of cooperation between the War Memorial of Korea and the Royal Norwegian Embassy in Seoul. It contains around 60 photos – some of them previously unpublished – as well as samples of Norwegian newspapers, government documents and artifacts from the war.  

Norway provided assistance to the Republic of Korea during the Korean War, as part of the UN coalition, in the form of cargo ships and the Norwegian Mobile Army Surgical Hospital (NORMASH). The doctors, dentists, nurses, officers and guards at the hospital were all volunteers. More than 90,000 patients were treated.

The collaboration between our countries continued through several projects when the war ended. NORMASH veterans took initiative to set up two tuberculosis hospitals for children and supported orphanages. Together with the other Scandinavian countries, Norway worked with ROK authorities to set up the National Medical Center in Seoul.

Visitors can learn more about this story at the exhibition which will be available at the War Memorial of Korean until the end of June.

Ribbon Cutting Ceremony: Ambassador Solberg, War Memorial Director Park and distinguished guests open the exhibition 28 May 2019.

(Ribbon Cutting Ceremony: Ambassador Solberg, War Memorial Director Park and distinguished guests open the exhibition 28 May 2019)  

 

Follow the #KoreaNorway60 celebration on Instagram (norwayinkorea), Facebook (@norwayinkorea and @koreanembassyinnorway), or Norwegian Ambassador’s twitter: @NorAmbSeoul

 

[Korean]

한국 노르웨이 수교 60주년 기념 NORMASH 사진전 개최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대사에 따르면 오늘 한국과 노르웨이의 끈끈한 우정은 1951한국전쟁 당시, 노르웨이가 UN군을 지원하고자 이동외과병원을 한국에 보낸 시점부터 시작되었다. 술베르그 대사는 특히 수교 60주년을 맞이하는 해에 이렇게 NORMASH사진전을 있어서 매우 뿌듯하다고 전했다.

 

<NORMASH: 6.25전쟁으로 맺어진 영원한 우정>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사진전은  주한노르웨이대사관과 전쟁기념관이 공동으로 준비한 전시이다. 이전에 전시된 적이 없는 사진까지 포함하여 총 60여 개의 사진들이 전시 될 예정이며 당시 상황을 보도한 노르웨이 신문자료, 정부 문서, 전쟁 때 사용된 물품들까지도 이번 사진전에서 볼 수 있다.  

노르웨이는 6.25전쟁 당시 UN의 원조 협력에 동참하여 물자수송선박을 제공하고 이동외과병원을 세워 한국을 원조하였다. 한국으로 건너와 병원에서 활약한 의사들, 치과의사들, 간호사들, 행정요원들, 보초병들은 모두 자원봉사자들이었으며 NORMASH에서 9만명 이상의 환자들이 치료를 받았다.

한국과 노르웨이의 협력은 휴전 선언 이후에도 여러 프로젝트들을 통해 계속되었다. NORMASH에 참전한 노르웨이 베테랑들은 당시 한국에 두 개의 아동결핵병원을 짓는 프로젝트를 주도하였고 한국의 고아원을 지원하기도 하였다. 또한 다른 스칸디나비아 국가들, 그리고 한국 당국과 협력하여 서울에 국립의료원을 건립하였다.

전쟁기념관에서 열리는 이번 사진전은 6월 30일까지 진행되며, 사진전에서는 NORMASH에서 일어났던 많은 이야기들에 대한 사진을 관람할 수 있다.